구로구, 구청 복도 ‘열린 전시관’으로 운영
상태바
구로구, 구청 복도 ‘열린 전시관’으로 운영
  • 황성규 기자
  • 승인 2020.08.01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화, 서예, 회화, 사진, 캘리그라피 등 예술작품 127점 전시

구로구가 코로나19로 지친 주민들을 위로하기 위해 구청 복도를 ‘열린 전시관’으로 운영한다.

 

구로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문화 활동이 줄어든 주민들을 위해 구청 복도 곳곳에 예술작품을 전시한다”고 31일 밝혔다.

 

구청 복도 ‘열린 전시관’에서는 시화(2층), 서예(3층), 회화(4층), 사진(5층), 캘리그라피(6층) 등 총 127점의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구로서예가협회, (사)한국미술협회 구로지부, 구로사진작가협회, (사)한국문인협회 구로지부, (사)한국캘리그라피협회 구로지부 등 5개 지역 예술 단체가 전시에 참여했다.

 

구로구 관계자는 “구청을 방문하시는 주민들께서는 열린 전시관에서 지역작가들이 만든 작품들을 감상하는 시간을 가져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인기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