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생활폐기물 감량대책 추진
상태바
동작구, 생활폐기물 감량대책 추진
  • 김광삼 기자
  • 승인 2020.03.16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8년 대비 생활폐기물 10%, 약 1,300톤 이상 감량 목표로 사업 추진
- 사업장 생활계폐기물 자체처리, 재활용가능폐기물 블록형 공동관리 체계 구축 등 실시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생활폐기물 10% 감량대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대책은 수도권매립지 반입총량제 시행에 따른 생활폐기물 감량을 위해 ▲일반폐기물 ▲재활용폐기물 ▲음식물폐기물 등 3개 분야에 걸쳐 시행된다.

먼저, 배출폐기물 300kg/일 이상 사업장 15개소(중앙대, 보라매병원, 현충원 등)에 대해 사업장생활계폐기물을 공공처리에서 자체처리 방식으로 전환한다.

지난해까지 사업장 생활계폐기물을 구에서 수거‧운반하였으나, 올해부터 배출자 부담원칙에 따라 자체 처리해 쓰레기 재활용률을 높이고 일반폐기물을 줄여 처리비용 3억여 원을 절감하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구는 하반기부터 매월 어린이, 어르신, 독거노인 등을 대상으로 계층별‧주거유형별 ‘찾아가는 폐기물 분리배출 설명회’도 실시한다.

각 동 방문간호사 및 자원순환리더 등 30여 명이 어린이집, 학교 등에 직접 찾아가 ▲감량 가이드라인 교육 ▲감량 우수사례 홍보 ▲인센티브 제공 등 1:1 쓰레기 감량 상담 컨설팅을 지원한다.

구는 일반주택가의 쓰레기 혼합배출을 줄이기 위해 재활용가능폐기물 ‘블록형 공동관리 체계’를 구축한다.

상반기 중 주민 의견을 수렴해 동별 1개소를 시범지역으로 선정, 재활용품 분리수거함, 의류수거함, CCTV 등을 지역 여건에 맞춰 설치하며 내년부터는 확대 시행한다.

또한, 음식물 폐기물을 효과적으로 줄이기 위해 공동주택 500세대 이상 1개 단지를 대상으로 ‘자원 선순환 음식물 처리기’도 하반기에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운영예정인 처리기는 싱크대에 부착해 분쇄-압축-탈수-건조를 거쳐 음식물쓰레기의 부피와 무게를 최대 90%까지 줄이며, 악취 발생을 막아준다.

이밖에도 ▲커피박(찌꺼기) 퇴비화 사업 ▲RFID(음식물쓰레기 세대별 종량제) 확대 설치‧운영 ▲공동주택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경진대회 ▲폐비닐‧페트병 분리배출 요일제 시행 ▲어린이분리배출 체험교실 등 다양한 생활 속 쓰레기 감량대책들을 추진한다.

이광정 청소행정과장은 “이번 생활폐기물 감량대책 추진을 통해 생활쓰레기 배출을 줄여 깨끗한 도시 환경을 조성하겠다”며 “많은 주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