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태양을 피하는 작은 쉼터” 그늘막 85개소 운영
상태바
구로구, “태양을 피하는 작은 쉼터” 그늘막 85개소 운영
  • 황성규
  • 승인 2019.06.14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구로도서관 앞, 오류동역 교차로 등 보행자 많은 횡단보도 주변, 교통섬 등에 추가 설치

 

 

 

“뜨거운 뙤약볕, 그늘막 아래서 잠시 쉬었다 가세요!”

 

구로구(구청장 이성)가 폭염을 대비해 그늘막 85개소를 운영한다.

 

구로구는 “신호를 기다리는 주민들이 잠시나마 햇볕을 피할 수 있도록 횡단보도 앞에 그늘막을 추가 설치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67개소 조성에 이어 주민들의 설치 수요가 많은 18개소를 추가 선정해 그늘막을 확대했다.

그늘막 설치 장소는 구로도서관 앞 횡단보도, 오류동역 교차로, 미래초등학교 앞 교차로, 구청 앞 사거리, 구로역 북측광장, 신도림역 삼거리, 고척스카이돔 앞, 디지털1단지 교차로, 개봉역 남단 교통섬 등 보행자가 많은 횡단보도 주변과 교통섬 등이다.

 

그늘막은 행정안전부 ‘그늘막 설치․관리 지침’에 맞춰 대형교차로 및 사거리 등 도로 폭이 최소 4m 이상인 주요 간선도로변 횡단보도 등에 접이식 텐트 형태로 설치했다.

 

구로구 관계자는 “각 동별 그늘막 관리 담당자를 지정해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며 “주민들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여름을 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인기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