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문화공연
중랑구, 천만송이 장미의 향연 '2019 서울장미축제' 개막
장미 축제장에 조성된 장미터널

올해로 5회째를 맞는 ‘2019 서울장미축제’가 지난 17일 개막하여 6월 2일까지 묵동교에서 장평교에 이르는 5.15km 장미터널과 수림대 장미공원, 중화체육공원 등 중랑천 일대에서 열린다.

올해의 축제 주제는 ‘Rose Garden & Rose Picnic’ 이며 ‘아름다운 장미정원에 소풍 나온 것처럼 여유롭고 즐거운 축제’라는 의미를 담았다.

축제의 메인 행사는 5월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진행된다, 축제 전후 일주일은 리틀로즈페스티벌로 운영되며 천만송이 장미와 더불어  공연, 전시, 체험, 이벤트 등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진다.

국내 최장 5.15km 장미터널에서 무려 17일간 천만송이 장미의 향연 이어진다

축제의 주인공인 장미는 축제장 전역에서 만날 수 있다. 중랑천 제방 5.15km에 걸친 장미터널과 수림대 장미공원, 미니장미정원, 장미팝업정원 일대에는 165개 품종, 약 20만 주의 장미가 관람객을 맞이하고 있다.

수림대 장미공원에는 사람의 체온에 따라 장미색이 변하는 ‘사랑의 온도’ 조형물이 설치되어있다.

메인 축제장 5곳에는 다양한 컨셉의 미니장미정원을 꾸몄고, 전체 16개 동 주민들은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동별 특색있는 아이디어와 개성을 반영한 장미팝업정원이 가꾸었다.

이번 축제에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장미꽃이 중랑천에 핀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작가가 디자인한 지름 35m, 높이 8m 규모의 장미아트그늘막이다. 장미꽃을 본떠 만든 장미아트그늘막은 따가운 햇빛을 막아주고 피크닉 나온 도시민들에게 쉼과 여유가 제공된다.

실력파 일렉트로닉 팝 듀오 ‘우자 앤 쉐인’과 협업하여 최초로 서울장미축제 주제곡인 ROSE(로즈)’를 제작해 감미로운 목소리가 축제를 더욱 빛낼 것으로 예상된다.

5월 24일부터 26일까지 진행되는 메인 행사의 테마는 ‘장미의 날’, ‘연인의 날’, ‘아내의 날’이다. 3일 동안 각 테마의 축제가 있다.

김인식 기자  tnews77@daum.net

<저작권자 © T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