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주인없는 간판, 미리미리 정비해요!
상태바
양천구, 주인없는 간판, 미리미리 정비해요!
  • 원국식 기자
  • 승인 2019.05.14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천구청 전경

- 양천구, 오는 10월까지 주인 없거나 위험한 간판 정비 실시

- 여름철 안전사고 예방 목적.. 오는 8월까지 자체조사 및 주민 신청 받아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풍수해가 잦은 여름철에 간판 추락 등의 사고를 예방하고자 주인이 없거나 위험한 간판을 오는 10월까지 정비한다.

 

이번 정비 사업은 주인 없이 방치되거나 낡아서 도시미관을 저해하는 간판을 무료로 정비해 태풍, 집중호우 등 여름철 기상이변으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도시 미관을 개선하기 위해 추진된다.

 

구는 지난 2017년에는 109개, 지난해에는113개의 간판을 정비했다. 올해도 구 자체 조사 및 주민들의 신청을 받아 10월까지 무료로 간판을 정비한다.

 

정비 대상은 ▲광고물의 노후 및 훼손 상태가 심하여 주민 안전을 위협하는 간판 ▲사업장 폐업 및 이전, 업종 변경 등의 사유로 철거되지 않고 방치된 간판 ▲불법광고물, 기타 시급한 정비를 필요로 하는 간판 등이다.

 

오는 8월까지 건물주나 건물(상가)관리자, 해당 간판 사업주 등이 동주민센터나 양천구청 건설관리과에 방문해 ‘옥외광고물 정비요청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김종신 건설관리과장은 “오랫동안 방치된 낡은 간판은 도시 미관을 저해할 뿐만 아니라 아니라 강풍 등의 안전사고에도 취약하다.”며“이번 정비 사업에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건설관리과(☎2620-3609)로 문의하면 된다.


인기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