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지적장애 첼리스트를 응원합니다!
▲배범준에게 펜을 선물하는 김수영양천구청장

[Tnews]양천구 신월2동에 거주하는 배범준 군(21)은 지적장애2급 첼리스트다. 지적장애를 가지고 있는 배군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성공개최를 위해 폴포츠와 협연하는 등 국내외 적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2014년 세계장애인의 날에는 UN초청으로 UN뉴욕에서 첼로 독주를 했으며, 2017년 세계장애인의 날은 UN뉴욕에서 지적장애인 당사자 최초로 ‘인권’연설을 하였다.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지난 26일(월) 배범준 군에게 미국 주요도시 연주를 위해 뉴욕, 워싱턴, 보스턴 시장에게 보내는 추천서를 전달했다.

배군은 12월3일부터 12월14일까지 미국 4개 도시에서 인권과 평화를 위한 다양한 연주활동을 할 예정이다. 이번 공연에서 지적장애인의 꿈과 희망, 그리고 도전을 알리는 동시에 소중한 인권을 가지며 평화를 원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12월6일에는 하버드대학 총장과 베스트셀러『정의란 무엇인가』작가 마이크샌델과의 만남도 예정되어 있다.

올해 서울대학교 입학을 목표로 수능을 치른 배군에게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좋은 결과가 있길 바란다며 ‘서울대’가 새겨진 펜을 기념품으로 선물했고, 배군은 기뻐했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같은 엄마의 입장에서 힘든 상황 속에서도 자녀를 훌륭히 키워, 자신의 꿈을 넘어 인권과 평화를 연주하는 첼리스트로 키워낸 어머니의 노고에 절로 고개가 숙여진다.”며 “이번 공연에 많은 사람들이 동참하고 응원해 주었으면 하는 의미로 추천서를 전달했다. 양천구와 공연 및 장애인 인권분야에서 배범준 군과의 소중한 인연이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원국식  Wks9498@naver.com

<저작권자 © T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국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