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청소년 스마트폰 사용 ‘일자목(거북목)’ 원인
  • 진주우리병원 이지영병원장
  • 승인 2017.12.25 19:06
  • 댓글 0

진주우리병원에서는 최근 목덜미가 뻐근하고 팔이나 손이 저려 내원하는 청소년 환자가 많이 늘어나는 추세이다.
또한 30~40대 직장인들은 정상 목을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대부분이 일자목(거북목)이 대부분이다.
이 원인은 스마트폰을 장시간 사용하는 청소년들과 컴퓨터를 매일 사용하는 직장인들이 화면에 집중하면서 고개가 자연스럽게 숙여져 일자목(거북목)으로 변형되어 나타나는 증상들이다.
청소년들은 이런 증상들이 나타나도 단순한 통증으로 판단하여 대수롭게 넘겨버리는 경우가 허다하다. 하지만 대수롭지 않게 넘겨버리게 되면 증상이 악화되어 목디스크(추간판탈출증)로 발병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 증상이 발병되면 평생 목디스크로 시달리거나 수술까지 해야 하는 최악의 상태로 변질 될 수 있기 때문에 초기 진단이 꼭 필요하다고 진주우리병원 이지영 병원장은 말하고 있다.
한 조사 통계에 따르면 10대와 20대의 목디스크 환자가 급증했고, 30~40대의 경우 컴퓨터를 사용하는 직장인들은 거의 대부분이 일자목이라고 한다.
보통 청소년들이 장시간 스마트폰을 고개 숙인 자세로 보거나 누워서 오랫동안 사용하면 목 주위 근육이 긴장하게 되어 목뼈에 압박을 주게 된다. 스마트폰 사용시 고개를 30도만 숙여도 목뼈에는 17~20kg의 하중이 가해지고 45도를 숙였을 경우 22~25kg가량의 하중에 가해지기 때문에 추간판에 손상이 생겨 목 신경을 압박하여 통증이 시작하게 된다.

♣예방법
목디스크를 예방하려면 목의 자세를 바르게 하고 평소보다 고개를 약간 드는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아주 초기에는 생활습관을 조정하거나 간단한 스트레칭으로 효과를 볼 수 있다.
베개는 높지 않은 베개를 이용하고 컴퓨터를 사용할 경우 본인의 눈높이 맞게 모니터 높이를 조정해야 한다. 또한 장시간 사용해야 할 경우 30분에 한 번씩 스트레칭을 꼭 해야 하고.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하는 직장인의 경우 앉아서 목을 전, 후, 좌, 우 손으로 5초간 당겨 주는 것을 두 번씩만 반복하여도 목디스크를 예방할 수 있다. 
스마트폰을 자주 사용하는 청소년은 목에 하중을 분산시키기 위해 책상에 앉아 팔꿈치를 대고 눈높이에 맞춰 사용하는 것이 좋고, 장시간 사용할 경우 10분에 한 번씩 목 스트레칭을 해야 청소년기 목디스크를 예방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정확한 진단과 적절한 치료가 필요
일자목(거북목)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선 자신의 몸 상태를 진단하여야 한다. (일자목은 일반 X-Ray촬영으로도 쉽게 진단 받을 수 있다)
디스크가 발병하기 시작하면 통증이 심해지고 심한 경우 신경에 손상을 줘서 팔, 다리의 힘이 약해지거나 마비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단순한 증상에서 치료받지 못하면 목디스크가 진행되고 진행된 목디스크의 치료가 늦어진다면 수술까지 해야 하는 상태까지 변질 될 수 있다.
진주우리병원 이지영 병원장은 초기의 경우 가정에서 간단한 스트레칭만으로 많은 효과를 볼 수 있고, 올바른 생활습관에서도 초기치료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으니 증상이 심해지기 전에 정확한 진단을 받으시고 초기에 치료를 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진주우리병원 이지영병원장  t-news@daum.net

<저작권자 © T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주우리병원 이지영병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