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 돌봄팀 왔습니다” 내 집으로 찾아오는 건강 주치의 양천구 백세건강돌봄팀
상태바
“똑똑, 돌봄팀 왔습니다” 내 집으로 찾아오는 건강 주치의 양천구 백세건강돌봄팀
  • 원국식 기자
  • 승인 2021.04.06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천구백세건강돌봄팀
양천구백세건강돌봄팀

- 신월보건지소 이어 목동보건지소에 백세건강돌봄센터 추가 개소

- 서울시 유일 돌봄 센터 2개소 선정, 양천구 권역별 서비스 제공기반 실현

- 5명의 백세건강돌봄팀이 직접 찾아가 건강 통합관리 지원

- 만성질환 관리부터 물리치료, 밑반찬 지원, 사회복지 서비스 연계 등 주민 호응 뜨거워

 

“돌봄팀이 직접 방문하는 것만으로도 큰 힘이 되는 분들이 많습니다. 무기력해 만사가 귀찮다던 어르신이 돌봄팀을 만나기 위해 집안 환경을 바꾸고, 과일을 대접하기 위해 장보기도 하고, 감사편지도 쓰는 등 예상치 못한 대상자들의 변화에 돌봄팀도 큰 감동을 받고 있죠”

 

지난 3월 31일 양천구에서 두 번째로 개소한 목동보건지소 백세건강돌봄센터를 방문한 김수영 양천구청장이 주민들의 백세 인생을 든든하게 책임지는 돌봄팀의 활약상을 전했다.

 

백세건강돌봄팀은 의사, 간호사, 영양사, 복지사, 물리치료사 5명으로 구성돼, 거동이 불편하거나 만성질환 관리가 어려운 건강취약계층의 주치의 역할을 자처하고 있다.

 

2019년 10월 신월보건지소를 기반으로 백세건강돌봄사업을 시작한 양천구는 지난 해 서울시 공모사업에 선정되며, 올 해 3월 목동보건지소에 두 번째 센터를 마련했다. 현재 서울 15개 구에서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으며, 그 중 센터 2개소를 갖추게 된 곳은 양천구가 유일하다.

 

주민 센터 복지플래너가 돌봄이 필요한 대상자를 발굴하면, 돌봄팀은 3개월 간 매주 직접 대상자를 찾아가 질환관리와 재활운동, 영양상담 등의 포괄적인 건강돌봄서비스를 지원하게 된다.

 

이들이 하루 평균 방문하는 가구 수는 3~4곳. 주로 독거어르신이 지원대상이며, 건강관리 외에도 지역 복지관 및 장기요양기관과 같은 필요기관과 연계하기도 하고, 밑반찬도 지원한다. 백세건강돌봄사업의 최종 목표는 지역사회에서 이들이 자립하는 것이다.

 

또한, 치매 초기단계에는 가족들조차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돌봄팀의 전문적인 진단으로 이를 조기 발견하고 치매지원센터와 연계한 사례도 있다.

 

“어르신들의 살아온 인생 이야기를 듣기도 하고, 노래도 할 수 있도록 마이크도 늘 들고 다녀요. 몇 곡 부르고 나면 속이 뻥 뚫린다고 하시더라구요” 돌봄팀은 점차 활력을 찾아가며 건강하게 일상을 이어나가는 어르신들을 바라보며 얻는 보람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대상자마다 건강문제와 복지 욕구는 복합적이고 다양하다. 환상의 팀웍을 자랑하는 양천구 백세건강돌봄팀이 이들이 필요한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지원하고 있어 주민 만족도가 높다”고 말하며, “목동지소의 센터 개소로 권역별 돌봄 서비스가 가능해 더 많은 주민들의 건강한 삶을 지원하게 돼 무척 기쁘다. 양천구는 고령화 시대에 발맞춰 건강 돌봄 복지 네트워크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인기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