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마워요, 양천구 청년 디지털 서포터즈
상태바
고마워요, 양천구 청년 디지털 서포터즈
  • 원국식 기자
  • 승인 2021.02.20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천,청년
양천,청년 디지털 서포터즈와 함께 기념촬영

 

- 디지털 마케팅 및 온라인스토어 입점으로 전국택배 판매, 매출급증

- ‘디지털 서포터즈’ 지원받은 사장님, 구청에 감사인사 전해

 

“제가 만두 맛은 자신이 있었거든요. 그런데 코로나 19로 장사도 안되고, 온라인으로 판매를 해보려고 해도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했어요. 지금은 전국에서 택배주문이 와서 오후 4시에 재료가 떨어져 영업을 끝낼 때도 있을 정도예요”

 

10년간 운영하던 횟집을 그만두고 만두집으로 업종을 전환한 ‘홍봉자치즈굴림만두’의 홍필순 사장은 김수영 양천구청장을 만나자마자 감사 인사부터 전했다.

 

“마침 구청에서 온라인 홍보와 판매를 도와주는 사업을 신청하라고 하기에 참여했는데, 제가 가게 끝나고 늦은 시간에 물어봐도 정말 적극적으로 도와주고 알려줘서 어려운 줄도 모르고 배웠어요. 꼭 필요한 시기에 꼭 필요한 도움을 받게 되어 아주 고마워요”

 

이 가게는 청년 디지털 서포터즈의 도움으로 온라인스토어에 상품을 등록하고, SNS를 활용한 디지털마케팅을 시작하여 최근 전국단위로 택배 주문이 들어오는 등 매출이 늘어나고 있다. 가게를 전담으로 지원했던 청년 서포터즈는 “소상공인분과 소통하고 도와드리면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고, 사장님께서 만족해하셔서 보람찼다”며 “앞으로의 진로와 취업 계획에 도움이 되는 좋은 경험이었다”고 소감을 밝히기도 하였다.

 

구는 지난해 10월부터 2개월간 ‘청년 디지털 서포터즈’ 사업을 운영하며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배달 앱 환경 구축, 통신판매업 신고 및 온라인 판로 개척 등을 지원했다. 총 28개의 업소를 대상으로 블로그, 카카오 채널, 인스타그램 등의 SNS 홍보를 통한 활용법을 알리고 온라인 스토어 개설, 메뉴판 디자인 및 리뉴얼, 홍보영상 제작 등 소상공인에 꼭 필요한 맞춤형 지원을 추진하였다.

 

이 사업은 소상공인을 지원할 뿐 아니라, 청년들의 디지털 역량을 활용한 청년 일자리사업의 일환이기도 하다. 서포터즈로 임명된 청년들이 직접 가게의 사장님들을 방문하여 디지털마케팅과 온라인 판로개척 등 디지털서비스 전환을 지원하는 양천구만의 특색있는 사업이다. 지난해 시범 사업으로 추진했으나 의미 있는 성과를 보여, 올해 서울형 뉴딜일자리 사업으로 선정되기도 하였다. 올해는 사업을 확대하여 총 20명의 서포터즈가 12월까지 약 10개월간 활동하며, 희망업소를 모집해 분기별로 각 20~30개소를 선정하고, 보다 체계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청년 디지털 서포터즈 사업으로 현장의 소상공인들이 체감할 수 있는 도움을 주게 되어 기쁘다”며 “이제는 골목상권의 작은 가게들도 디지털 환경으로의 전환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했고, 디지털 환경에 익숙한 청년들의 역량과 소상공인들의 디지털 전환 욕구가 맞아 떨어진 것 같다. 앞으로도 다양한 디지털 사업을 통해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인기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