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우성 칼럼] 일상이 그리워지는 지금, ‘학교가고 싶어요’
상태바
[최우성 칼럼] 일상이 그리워지는 지금, ‘학교가고 싶어요’
  • 최우성 기자/논설위원
  • 승인 2020.03.24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만큼은 역사에 남는 최악의 팬데믹이 아니길

지난 15일 질병관리본부가 공개한 연령대별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통계에 따르면 18세 이하 코로나19 확진자는 343명이며, ··고교 학생 연령대인 7~18세가 289명이고 나머지는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다니는 영유아이다. 학교급으로는 고등학생(16~18)125명으로 가장 많았다.

지난 13CBS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유···고 개학 연기 관련 여론에 대해 조사한 결과,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23일보다 더 늦춰야한다는 응답이 10명 중 7명 가량인 67.5%로 집계됐다. ‘학사 일정 혼란을 막기 위해 23일에 개학해야 한다는 응답은 21.9%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모든 지역과 성별, 연령대에서 ‘23일 이후로 연기응답이 다수였다. 특히, 서울지역과 20, 50, 남성, 노동직에서 해당 응답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17일 교육부는 학교가 지역사회 주요 감염원이 될 우려가 있다는 질병관리본부 및 전문가들의 의견을 교육부는 존중한다, ”이에 전국 유치원, 어린이집, ··, 특수학교 개학일을 2주 추가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개학연기로 수업일수는 감축이 되지만, 수업시수는 온전히 보전되어 있기에, 수업시수를 수업일수에 넣어서 맞추기 위한 일대 혼란이 빚어지게 된다. 수업일수가 감축되어도 교과()별 기준수업시수는 최소 수업시수 이상으로 편성·운영하도록 되어 있기 때문이다.

, 수업일수가 줄어드는 만큼 수업시수도 함께 감축해야 평일 수업이 급증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방법이 없는 것은 아니다. 추가 개학 연기 발표와 동시에 교육부는 입법으로 일괄 법률안 개정안을 제출하고, 국회는 신속하게 통과시켜 학교의 법적 안정성을 보장해주면 된다.

개학을 하게 되면 우려되는 상황으로 아동이나 학생들 간 감염이 예상되며, 학교나 어린이집, 유치원은 밀집된 공간이라 다수 학생이 생활하기 때문에 코로나19 감염 확산에서 매우 위험도가 높은 환경일 수 밖에 없다.

물론, 기저질환이 있는 고령층보다는 학생들이 비교적 치명률이 낮지만, 학생들이 학교에서 집단 생활을 하고 집이나 지역사회로 돌아가는 상황에서 지역사회 감염이 더욱 확산될 수 있다는 점이다.

방역당국, 교육부, 교육청에서도 우려하는 부분이 학교, 유치원, 어린이집이 지역사회 감염의 연결고리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에 개학이나 개원에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여러 차례의 개학 추가 연기로 학교는 그야말로 올스톱이 된 상태이다. 그렇다고 집에 있는 학생들을 위한 다양한 온라인 학습 시스템을 구축했거나 교사들의 봉사로 다양한 컨텐츠가 개발되어 보급되고 있지만, 이러한 학습 자료를 제공받은 학생들에 대한 수업일수 인정은 전무한 실정이다.

교육당국은 불가피한 상황에서 개학이 연기되는 경우를 대비해서 법정비를 통한 원격수업에 대한 수업일수와 수업시수 인정에 대한 고민을 시작해야 한다. 현재, 원격수업을 기본으로 진행하는 방송통신중·고등학교, 방송통신대, 사이버대학의 장점을 가져와야 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추후 개학에 따른 다양한 상황에 대해 우왕좌왕하지 않고, 침착하게 대처할 수 있는 코로나19 개학 지침에 마련돼야 한다.

코로나19로 부터 학생 개인의 건강을 지켜줄 수 있는 마스크, 손세정제, 시설소독, 열화상카메라 등이 마련돼야 하며, 밀집된 교실이나 급식실에서 학생들이 움직이는 동선상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가능하도록 심오한 고민의 지침에 마련돼야 한다.

아무리 코로나19 개학 지침이나 매뉴얼을 촘촘하게 만들어도, 실제 학교에서 일어나지 않았던 다양한 문제 상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들이 코로나19에 취약하다. 특히, 주의할 점은 학생이나 교직원 중에서도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다. 학생, 교사, 직원이 감염되면 가정과 지역사회에 전파 위험이 크다. 코로나19가 개학하더라도 언제 종식될지 아무도 모른다.

학생들은 교실에서 학급생활을 한다. 교실에서 수업을 한다. 급식실이나 교실에서 급식을 먹는다. 쉬는 시간에 화장실을 간다. 학생이 등교하여 하교할 때까지의 움직이는 동선을 파악하여 최대한 학생들의 동선이 겹치지 않도록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WHO는 세계적 대유행인 팬데믹을 선언했다. 그동안 흑사병, 천연두, 독감 등 다양한 팬데믹이 다녀갔다. 이번만큼은 역사에 남는 최악의 팬데믹이 아니길 바래본다.


인기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