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병 확산방지 총력
상태바
용인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병 확산방지 총력
  • 이주연 기자
  • 승인 2020.02.14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버스·택시에 손세정제 등 공급… 온·오프라인 예방활동 홍보 -

용인시(시장 백군기)는 지난 5일 손세정제 등 방역물품을 민간단체에게 지원하고 예방활동을 전개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우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의 안전을 위해 관내 버스·택시업체에 마스크 1만장과 손세정제 1,000병을 지원했으며, 관내 요식업체를 비롯한 소상공인 점포에도 8,000병의 손세정제를 지원할 방침이다. 시는 또 시민들에게 감염병 예방수칙을 온·오프라인을 통해 안내하는 등 홍보 활동도 강화하고 있다.
지난 4일 시 직원들은 명지대입구 사거리와 용인공용버스터미널, 수지구청역 일대에서 시민들에게 마스크와 전단을 나눠주며 감염병 예방수칙을 홍보했다. 또한 시 홈페이지나 SNS를 통해 시민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상황을 신속하게 전달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예방수칙을 안내했다.
시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으려면 시민들의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계속해서 방역물품을 공급하면서 홍보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