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택시 운수종사자 처우개선을 위한 '택시쉼터' 개소
상태바
남양주시, 택시 운수종사자 처우개선을 위한 '택시쉼터' 개소
  • 김진구 기자
  • 승인 2020.01.09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택시업계 운수종사자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서비스 기대

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호평동 546-6번지에 택시 운수종사자 처우개선을 위한 택시쉼터를 개소하고 8일 기념식을 가졌다.

이날 개소식에는 조광한 시장을 비롯하여 신민철 남양주시의회 의장, 조응천, 주광덕 국회의원, 도의원, 시의원, 택시업체 대표, 택시노조위원장 등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손일성 남양주시 대중교통과장의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축사, 운수종사자 친절 선언문 낭독, 제막식, 시설 라운딩 등이 진행됐다.

조 시장은“힘든 상황 가운데서도 현업에서 꿋꿋하게 일하시는 운수업계 종사자들께 택시쉼터가 조그만 위안과 위로가 되기를 바란다”고 하며, 이어“운수업계 종사자들 뿐만 아니라 노인, 장애인, 청소년들을 위한 시설들을 확충해 나가고 이같은 불씨가 점점 확대되어 서민들의 고달픈 삶에 큰 위로를 드릴 수 있기를 희망하며, 택시쉼터가 쾌적하고 편안한 시설로 운영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앞서 지난해 택시 종사자의 장시간 운행으로 인한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택시서비스의 질 개선을 통한 시민의 교통편익증진을 도모하기 위해 「남양주시 택시쉼터 운영 및 관리 조례」를 제정한 바 있다.

한편, 남양주시 택시쉼터는 호평동 546-6번지에 대지면적 2,165㎡, 지상1~2층 건물 2동, 전체면적 445.94㎡ 규모로 건립됐다. 휴게실과 체력단련실, 샤워실, 화장실, 사무실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1층에는 개인택시조합과 브랜드콜센터, 모범운전자회가 입점해 있다. 시와 위·수탁 협약을 체결한 개인택시 운송사업 조합이 운영하며, 택시업계 운수종사자라면 언제든지 무료로 이용가능하다.


인기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