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태풍 피해 입은 울진에 복구물품 지원한 양천
상태바
양천구, 태풍 피해 입은 울진에 복구물품 지원한 양천
  • 원국식 기자
  • 승인 2019.10.08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진군에 전달한 구호물품
울진군에 전달한 구호물품
울진군에 전달할 구호물품을 실은 모습
울진군에 구호물품을 전달하기위해 트럭에 실은 모습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경북 울진군에 복구물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태풍으로 인해 경상북도는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건의하는 등 막대한 피해가 있었다. 그중 울진군에는 555㎜라는 기록적인 폭우가 내렸으며, 920여 가구가 침수되고 140ha에 이르는 농경지가 피해를 입었다.

이에 양천구 공무원대표단은 지난 5일(토) 울진군에 직접 방문하여 태풍 피해상황을 파악하고 쌀 200여포, 라면 150여 박스, 생수 5,000병 등의 구호물품을 전달했다.

구호물품은 양천구 통합방위협의회,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새마을협의회, 체육회, 바르게살기운동, 상공회, 라이온스 양천클럽, 로타리클럽 등 양천구 각 단체가 힘을 모아 마련했다.

김수영 구청장은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울진군 주민 분들께 위로의 말씀을 전하며, 하루라도 빨리 생업에 복구할 수 있도록 양천구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인기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