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영 양천구청장,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위원’ 위촉
상태바
김수영 양천구청장,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위원’ 위촉
  • 원국식 기자
  • 승인 2019.09.03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2차 일자리위원회에서 말하고있는 김수영  구청장
제12차 일자리위원회에서 말하고있는 김수영 구청장
제12차 일자리위원회를 진행중인 모습
제12차 일자리위원회를 진행중인 모습

 

- 現 일자리위원회 위원 중 유일한 지자체장.. 오는 21년까지 활동 펼쳐

 

김수영 양천구청장이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되어 3일(화)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일자리위원회 제12차 회의에 참석했다.

 

일자리위원회는 일자리 창출 및 일자리의 질을 개선하고자 지난 2017년 5월 설치되었다. 11개 정부부처장 등 당연직 위원 15명, 노·사 대표 및 일자리 정책에 관한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위촉직 민간위원 13명으로 꾸려졌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제2기 위촉직 민간위원 중 유일한 지방자치단체장으로 오는 2021년까지 2년간 일자리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한다.

 

이날 개최된 제12차 회의에서는 지역고용정책 개선방안,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통한 문화서비스·일자리 창출 방안, 환경 분야 일자리 창출 방안, 디자인 주도 일자리 창출 방안 및 일자리위원회 운영세칙 개정(안)에 대해 논의하고 의결했다.

 

지자체를 대표해서 일자리 문제를 함께 고민하겠다며 소감을 밝힌 김 구청장은 특히 “디자인 일자리의 중요성에 대해서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공공 분야에서도 디자인 인력을 지원하고, 그 지원에 대한 평가가 이루어진다면 행정 환경도 개선될 것.”이라고 의견을 밝혔다.

 

또한, 김수영 구청장은 “지자체 차원에서 일자리 창출에 대한 두드러진 역할을 하기에는 어려운 점이 많지만 중앙정부와 협력해 각종 일자리 정책·사업에 대해 홍보하는 기회를 갖고, 정보를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며 “오는 11월 중 전국시군구청장협의회, 일자리위원회와 협력하여 일자리 포럼을 열고자 준비하고 있다.”고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한편, 양천구는 민선6기 총 3만966개의 지역 일자리를 창출했으며 민선7기에는 3만 6천개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다양한 정책 추진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3만평 규모의 목동유수지에 중소·벤처기업의 창업, 교육, 판로를 지원하는 기지가 될 중소기업혁신성장밸리를 조성, 탄탄한 인프라를 토대로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과 더불어 청년·여성·중장년층·취약계층 등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취업활동 지원 사업도 펼치고 있다.

 


인기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