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오는 18일부터 18개월 이하 유아 대상 동화책 지원
상태바
강서구, 오는 18일부터 18개월 이하 유아 대상 동화책 지원
  • 최정순 기자
  • 승인 2019.07.19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유아·부모·조부모 대상 도서관 프로그램 본격 진행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가 0세부터 18개월 이하 영유아와 부모를 위해 오는 18일부터 강서구 소재 구립도서관 8곳에서 북스타트 시범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북스타트 시범사업은 그림책을 통해 유아와 부모의 유대관계 형성을 돕고 성장과정 중 지속적으로 책과 친해질 수 있도록 책꾸러미와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북스타트 사업의 책꾸러미 지원 대상은 2017년 7월 1일 이후 태어났으며 지역 내 거주하고 있는 영유아다. 선착순 4,000여 명에게 책꾸러미를 선물한다. 책꾸러미는 그림책 2권·북스타트 가이드북·북스타트 리플릿으로 구성되어 있다. 
지원되는 그림책은 ‘토끼일까?’와 ‘쭉쭉쭉’이란 동화책이다. ‘토끼일까?’는 유아들에게 친숙한 동물인 토끼를 소재로 단서를 추리하며 놀이하듯 재미있게 읽는 그림책이다. 

‘쭉쭉쭉’은 아기와 엄마·아빠가 마사지를 하며 가장 행복한 시간을 그린 그림책이다. 동화책을 읽고 나면 마사지를 할 때 더욱 풍성한 스킨십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도와준다.  
동봉된 북스타트 가이드북은 책 읽어주기의 중요성과 성장과정별 효과적인 책 읽어주는 법을 동화책처럼 그려져 있어 초보 엄마·아빠들에게 도움을 준다. 
북스타트 책꾸러미를 원하는 가정은 강서구 통합도서관 홈페이지에서 회원가입 후 주민등록 등본과 신분증을 지참하여 구립도서관(화~토, 10시부터 17시까지)을 방문하면 된다. 
이와 함께, 리플릿을 통해 구립도서관에서 준비한 북스타트 연계 강좌들도 소개한다. 아동 발달단계별 독서교육과 부모,조부모 등 양육자를 대상으로 하는 힐링 프로그램까지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다.  
구 관계자는 “이번 북스타트 사업은 그림책을 통해 영유아와 부모의 원활한 관계 형성을 돕고 도서관과 친해지는 시작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관심 있는 주민들의 많은 참여를 기다린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