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폴란드 월드컵, 값진 경험과 후회없는 경기
상태바
2019 폴란드 월드컵, 값진 경험과 후회없는 경기
  • 양태인 기자
  • 승인 2019.06.17 2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U-20세 국가대표가 폴란드 월드컵에서 준우승이라는 우수한 성적을 거두었다.

대한민국은 지난 16일로 2019폴란드 월드컵을 마쳤다. 마지막 경기인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분전했지만 3-1로 아쉬운 결과를 가져왔다. 결과는 아쉬웠지만 선수단에게는 값진 경험을 가져다주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세 국가대표는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3-1로 패배를 기록했다. 전반이 시작된 후 우크라이나의 공격이 매섭게 왔다 갔다 했다. 그러나 선취점을 득점한 것은 대한민국 쪽이었다. 전반 4분 오른쪽 측면에서 김세윤 선수의 적극적인 공격으로 상대팀 패널티 박스에서 반칙을 얻어냈다.
그 후 이강인 선수의 침착한 마무리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하지만 전반 33분 문전 앞 혼전 상황에서 선수 몸에 맞고 굴절된 공이 수프리이하 선수에게 연결되며 골을 기록했다. 후반전 시작 후 정정용 감독은 골을 위해 공격을 강화했다.
김세윤을 엄원상과 바꿔주며 공격에 힘을 썼다. 그러나 후반 7분 또 다시 수프리이하 선수에게 연결된 패스로 인해 득점을 허용하고 만다. 이후 계속해서 득점을 위해 공격했지만 득점으로 연결하지는 못했다.
후반 88분 공격을 가져가던 와중 김현우 선수의 안타까운 실수로 인해 치타이슈빌리 선수에게 역습 후 득점까지 허용하였다. 이후 양 팀 모두 적극적인 공격을 가져갔지만 경기는 추가 득점 없이 3-1로 경기가 종료됐다.

대한민국 U-20세 국가대표 주장인 황태현(21, 안산 그리너스)은 인터뷰를 통해 “후회하지 않을 정도에 경기력을 펼첬고, 선수들과 팀의 스태프들과 함께 매순간 마지막 경기라고 생각하고 경기를 준비했고, 선수들에게 끝날 때까지 집중하자고 말을 해주었다.”라며 황태현 선수는 경기에서 매순간 주장다운 면모를 보여주었다.

이번 대회에서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19, 발렌시아)은 우승을 못한 것이 아쉽지만 모든 경기에 최선을 다해서 후회는 하지 않는다고 하였다. 또 골든볼 수상에 대해서는 좋은 상을 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다 팀이 잘해줘서 받을 수 있었다.“라고 하며 끝까지 겸손한 모습을 유지하였다.

정정용 감독은 "우크라이나 패배에 대해서는 제가 바꾼 전술의 문제였기에 선수들을 비난하지 말고 저를 비난해달라”하며 끝까지 선수들을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기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