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정 지자체
구로구 일냈다! 서울시 자치구 유일 ‘최우수상’ 수상

- 2010년부터 고용노동부 실시 각종 일자리 경진대회에서 10년 연속 수상 ‘영광’

- 전담 부서 신설, G밸리 특화 사업, 연령별 맞춤형 교육, 청년창업교실 등 ‘눈길’

 

 

구로구(구청장 이성)가 고용노동부가 주관한 2019년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 평가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구로구는 이로써 2010년부터 올해까지 고용노동부가 실시한 각종 일자리 경진대회에서 10년 연속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2010년 고용노동부와 행정안전부가 공동으로 주관한 지역 일자리정책 브랜드사업 부문 우수상, 종합대책부문 장려상을 시작으로 2011년 지역브랜드 일자리사업 전국 경진대회 우수상, 2012년 전국 일자리창출 종합 평가 최우수상을 받았다. 2013년에는 전국 일자리창출 종합평가 우수, 2014년 지역일자리 목표 공시제 종합평가 우수, 2015년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경진대회 사회적경제 부문 최우수, 2016년과 2017년에는 지역일자리 목표공시제 특별상과 우수상을, 2018년에는 목표공시제 부문 특별상을 수상했다.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대상’은 자치단체의 일자리 창출 노력 및 성과를 알리고 사회적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됐다.

고용노동부는 전국 243개 자치단체(광역 17개, 기초 226개)를 인구, 근로자수, 재정자립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7개 평가군으로 나눠 평가를 진행했다.

평가는 ▶일자리 확대 ▶인프라 구축 ▶일자리 창출 ▶일자리 질 개선 등의 분야에 대해 1차 서면심사와 2차 대면심사로 실시했으며 ‘공시제’와 ‘우수사업’으로 나눠 시상했다. 구로구는 서울시 대부분의 자치구가 속한 ‘바’ 군에서 공시제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시상식은 3일 서울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개최됐다.

 

구로구는 체계적인 일자리 정책 추진을 위해 2010년 8월 일자리지원과를 신설했다. 청년 취업률 향상을 위해 2017년 7월에는 일자리지원과에 청년지원팀을 추가했다.

 

구는 매년 1만개 이상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일자리박람회, 일자리창출 우수기업 인증제, 맞춤형 취업교육, 창업지원센터 등 다양한 일자리 창출 정책을 펼쳤다.

특히 정보기술(IT), 사물인터넷(IoT) 등 지식기반 중소기업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구로디지털단지(G밸리)의 산업 특성을 감안해 기업의 수요에 맞는 맞춤형 취업교육을 운영했다. 경력단절 여성들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취업교실, 중장년층을 위한 경비원, 택시‧마을버스 기사 양성 프로그램도 개설했다. 청년 취업을 위해 청년 뉴미디어 크리에이터 양성, RE-Start Guro 청년 CEO 창업교실, 중소기업 체험 프로그램, 구로 드림키퍼즈 등 다양한 사업도 추진했다. 청년 취업 활력공간인 ‘천왕역 일자리 토털 플랫폼’도 올해 하반기 개관할 예정이다.

 

구로구 관계자는 “‘일자리가 최고의 복지다’는 신념으로 다양한 일자리 창출 정책을 펼친 결과가 열매를 맺어 기쁘다”며 “결과에 안주하지 않고 앞으로도 일자리 여건을 개선하고 ‘좋은 일자리’, ‘착한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황성규  hsk5415@naver.com

<저작권자 © T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성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