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자체 전라도
백운산 국립공원지정 위해 주민들의 이해와 협조 필요국립공원지정에 따른 구례군민 반대와 농가 생계 문제 해결방안 제시해야

 

광양시는 최근 백운산지키기협의회에서 발표한 백운산국립공원지정 포기와 관련하여 결코 백운산국립공원 지정을 포기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다만, 백운산이 광양시와 구례군에 걸쳐있고 구례군민의 격렬한 반대와 백운산을 생활터전으로 생계를 유지해온 고로쇠 채취 농가 등 일부 시민들이 국립공원 지정을 반대하고 있는 현실을 감안하여 주민홍보 및 이해와 설득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시간을 갖고 지역민 간 갈등을 해소하면서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국유지였던 백운산 학술림 소유권 이전은 「국립대학법인 서울대학교 설립ㆍ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서울대학교에서 요구하였으나, 최근 국무조정실 중재로 기획재정부에서 소유권 이전 불가로 결정됨에 따라 국립공원지정 문제만 남게 되었다.

이에 광양시는 주민들이 백운산국립공원 지정으로 인해 자연공원법에 따라 약초, 고로쇠 채취 활동 제약과 사유림이 국립공원에 편입되면 땅값 하락은 물론, 소유권 행사에 제약을 받는 등 현재보다 많은 불이익이 따를 것을 우려함에 따라 주민들의 설득과 이해를 위한 상호 공존의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경철 환경과장은 “앞으로 광양시에서는 국립공원 지정 동의를 구하기 위해 반대주민의 설득과 이해를 구할 것이고, 주민 동의하에 국립공원지정을 추진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종우 기자  rlawhddn02@naver.com

<저작권자 © T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