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함께라서 외롭지 않은 작은 영화제
상태바
양천구, 함께라서 외롭지 않은 작은 영화제
  • 원국식 기자
  • 승인 2019.05.13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해 작은영화제에서 영화를보기위해 모인나비남모습

- 양천구, 14일(화) 오후2시 50스타트센터에서 50대 독거남(나비남) 위한 ‘자 연드림 도시락 나눔&작은 영화제’ 열어

- 나비남 30가구에 도시락 전달 및 지난해 나비남이 직접 제작한 영화도 감상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오는 14일(화) 오후2시, 양천구 50스타트센터에서 나비남(50대 독거남)을 위한 ‘자연드림 도시락 나눔&작은 영화제’를 개최한다.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개최되는 이날 행사는50대 저소득 독거남 30가구에 도시락을 지원하고, 지난해 4개월 간 6명의 나비남이 직접 시나리오를 쓰고, 촬영과 편집을 거쳐 제작한 영화를 관람하는 자리이다. 이 영화는 지난11월 제2회 나비남 영화제에서 상영되기도 했다.

도시락을 후원하는 양천아이쿱 소비자생활협동조합(이사장 이성란)은 가정의 달 5월에 여느 때보다 더 큰 외로움을 느끼는 저소득 독거남을 위해 2017년부터 정성 가득한 도시락을 조리해 전달해오고 있다. 이성란 이사장은“우리의 작은 나눔이 나비남에게 따뜻한 이웃의 정으로 전해지길 바란다.”며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김응순 복지정책과장은 “50스타트센터는 은둔하던 50대 독거남들이 세상 밖으로 나올 수 있도록 교량 역할을 하는 공간.”이라며 “앞으로도 이들의 문제 해결을 위해 지역사회의 주민, 기관과 협업하면서 50대 1인 남성가구 스스로 협동·연대할 수 있는 사회적 관계망 형성도 지원해 가겠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