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문화공연
울산시, 제15회 울산쇠부리축제 성료울산쇠부리(철) 축제 북구청 광장에서 열리고 있다.

제 15회 울산쇠부리축제가 5월 10일부터 12일까지 북구청 광장 일원에서 열린다. 올해 축제는 '다시 타오르다. Burning Again(버닝 어게인)을 슬로건으로 쇠부리, 문화, 전시, 학술, 체험 등 4개 부분 30여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특히 올해는 타악페스타 두드락 울산쇠부리 제철기술 복원실험, 주제공연 버닝 어게인, 등 킬러 콘텐츠를 중심으로 울산쇠부리의 정체성을 더욱 부각시켜줄 프로그램을 알차게 준비됐다.

쇠부리축제추진위원회 관계자는 "달천철강 구충당 이의립 울산쇠부리소리 등 지역의 유구한 철의 역사를 한눈에 보고 즐기고 느낄 수 있는 쇠부리축제에 많은 분들이 찾아와 주시기를 바란다'' 고 말했다.

<가자! 쇠부리 세계로> 행사는 쇠부리와 직접적으로 관련된 재현과 체험 프르그램 쇠부리 복원의 목표로 2016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제철 분야 학자와 장인들 지역 주민으로 구성된 복원추진단은 축제 기간 관람객 앞에서 진행하고, 전문가들이 직접 설명도 하며, 관람객들은 직접 풀무도 밟아 볼 수 있다. 세계적 쇼핑몰 아마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영주대장간, 호미도 만나고 당진과 보온대장간의 전통 대장간 체험도 즐길 수 있다.

쇠부리와 철을 모티브로 한 쇠부리체험존과 단야로에 지글지글 구워지는 3초 삽겹살, 광부도시락, 가마솥 미니부추전, 드럼통 군고구마, 쇠부리 먹거리존도 만날 수 있다.

새롭게 기획되는 신명나는 쇠부리 문화행사 '타악페스타 두드락은 '오라! 세상의 모든 두드리여'를 슬로건으로 공연형 퍼포먼스를 일반부와 청소년부로 나눠 '놀리패 동해누리'와 '창작집단 달'이 함께해 신명나는 한마당 축제 출연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월드뮤직그룹인 '노름마치예술단' 드럼서클, 불매 Dj클럽도 관람객을 맞는다.

일류 문명의 힘 철의 역사와 산업역사를 시민과 공유할 수 있는 다양한 전시 학술 프로그램과 축제장의 주제관 '스틸로드' 쇠부리 모습과 함께 삽화로 만나는 '전통제철법과 현대제철법, 또 2002년 폐광된 달천광산의 당시 모습 울산시 무형문화제 1호인 장인들의 '장도장' 쇠부리유물관, 운영 학술심포지엄 '구충당 이의립과 쇠부리' 재조명도 열린다.

지역 주민참여로 시민들과 봉사단체들이 함께 만드는 '푸드트럭 이색적 먹거리'와 충요백일장, 어린이 그림찬치, 생활체조 경연대회 등 다체로운 화합의 축제가 이어지고 있다.

지금까지는 실험에서 원통형ㆍ 방형 제련로를 이용했지만 올해는 쇠부리 특징 '석축형 제련로(쇠부리가마)를 만들어 중앙부의 가마를 중심으로 양 측면의 길이 10m 정도 석축이 설치된 석축형 제련소 원료가 되는 토철과 숯을 옮겨 가마에 넣는 이동로 역할을 한다.

복원사업단 관계자는 토철, 쇠부리가마, 바람골, 무쇠 판장쇠로 조선시대 울산쇠부리 기술을 되살리기 위한 실험을 이어가고 있다.

권해구 기자  kwonjungirl@naver.com

<저작권자 © T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해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