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플 탐방
삶의 쉼이 되는 섬, 청산도 _강옥란 기자의 무박여행기 2제주도의 놀멍쉬멍처럼 청산도의 '걷다쉬다' 삶을 바라보다.

도시에 사는 사람이라면 입에 달고 사는 말이 누구나 “쉬고 싶다.”일 것이다. 쉼을 찾아 떠나고 싶다면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청산도로 떠나라.
청산도는 우리에게 영화 서편제와 드라마 촬영지로 유명하며 봄이 찾아오는 바닷가를 따라 유채꽃이 그림처럼 피어 펼쳐진 남쪽 섬을 대표하는 곳이다.

전남 완도에서 19.2km 떨어진 다도해 최남단 섬으로 완도항에서 뱃길로 50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 청산도의 유래를 보면 바다와 어우러진 경관이 아름답다하여 청산여수(靑山麗水) 또는 신선들이 노닌다 하여 선산(仙山), 선원(仙源)이라 부려졌다고 한다.
최근 청산도의 바다, 산, 구들장 논, 돌 담장, 해녀 등과 함께 고유의 전통문화가 인전되어 1981년 12월 23일 다도해 해상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고 2007년 12월 1일에는 아시아 최초로 슬로시티로 선정했고 청산도 마을을 잇는 길 이름도 슬로길이다. 국제슬로시티연맹은 2011년 청산도 슬로길을 세계 슬로길 1호로 공식 인증했다.

청산도를 무박여행으로 즐기기란 사실 무리지만 그렇기 때문에 더욱 걷는 것이 가장 좋다. 청산도에 입도하면 슬로길 트래킹과 보적산 산행, 범바위 코스가 대표적인 여행 일정이지만 하루 일정은 산행보다 여유있게 슬로길 코스를 걸으면서 바다와 유채꽃이 어우러진 남도의 정취를 느끼는 것을 더 추천한다. 걷다보면 청동기시대 고인돌, 지석묘 등 중요한 문화유적을 볼 수 있는데 시간을 잊어버리게 하는 여행 요수이다.
청산도를 찾는 걷기 여행자의 주요 코스는 남도 미역 줄기처럼 연결 된 슬로길 11개 코스가 있고 영화 〈서편제〉 촬영 무대로 많이 알려진 당리 언덕길, 구불구불한 옛 돌담으로 채워진 상서마을 등이 대표적인 슬로길 걷기 코스다.

청산도가 섬이기에 해송과 바다가 어루러진 모습에서 발이 멈춰진다. 신흥마을 풀등해변과 해해송 숲이 유명한 지리해변은 청산도의 대표적인 해변이다. 또한 시간이 허락한다면 전통 어로 휘리 체험과 슬로푸드 체험을 통해 느림이 주는 삶의 쉼을 경험하는 것은 청산도를 찾는 이유를 설명해 주기에 충분하다.

여행의 가장 큰 재미는 자연이 주는 맛이 아닐까? 청산도는 남해 바다의 싱싱한 회와 생선 구이 및 다양한 해산물이 진수성찬을 차리고 특히 싱싱한 해삼은 피로를 잊게 한다.  

느림은 쉼으로 이어지고 천천히 걷는 걸음은 길을 따라 또 다른 길로 이어지며 여행의 행복함을 쌓아간다. 총 42km에 이르는 슬로길 전 코스를 걷는다면 2박 3일정도가 걸린다고 한다.
하지만 무박 당일 코스로는 슬로길에 대한 아쉬움을 남기고 발길을 돌려야 한다. 어쩌면 아껴두었다는 표현이 맞을 지도 모른다. 그래서인지 청산도는 삶이 피곤해질 때, 쉼이 필요할 때 아껴두었던 슬로길 하나 쯤 꺼내어 찾아오는 곳으로 청산도 여행은 평생 행복한 여행으로 이어질 것이다.

강옥란 기자  tnews@tnews.kr

<저작권자 © T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