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정 지자체
다문화 민‧관‧학 정책네트워크 ‘多가치 多누리 거버넌스’ 구성

- 구로구, 각 단체·주민 노하우 모으는 상시 소통체계 마련 … 제안들 정책 반영

- 5개 분과별 의제 발굴, 대안 모색, 정책 제안 등 활동 … 활동가 29일까지 모집

 

 

“오해에서 이해로, 혐오가 아닌 공존의 장을 만듭니다!”

 

구로구(구청장 이성)가 다문화 민‧관‧학 정책네트워크인 ‘多가치 多누리 거버넌스’를 구성한다.

 

구로구는 “다문화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담고 각 단체, 주민의 노하우를 하나로 모으는 상시 소통 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多가치 多누리 거버넌스’를 구축한다”고 26일 밝혔다.

 

‘多가치 多누리 거버넌스’는 다문화 관련 기관‧단체 실무자, 다문화 서포터즈단, 다문화 명예통장, 다문화 협동조합, 각 국가별 자조모임, 내‧외국인 주민 등이 모여 지역 내 다문화 현안을 논의하고 맞춤별 정책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조직되는 민‧관‧학 네트워크다.

 

거버넌스는 교육‧복지‧일자리 분과, 안전‧환경 분과, 문화예술‧체육 분과, 행정 분과, 지역 특화 분과 등 5개 분과로 나눠 운영된다.

각 분과는 리더와 퍼실리테이터(조력자)를 정해 상호 토론을 통한 의제 발굴, 자료 수집‧분석, 대안 모색, 정책 제안 등의 활동을 펼치게 된다.

각 분과별 제안은 추후 구로구 다문화 정책 등에 반영된다.

 

구는 거버넌스 구성을 위해 ‘多가치 多누리 활동가’ 15명을 29일까지 모집한다.

참여를 원하는 만 19세 이상 관내 거주 내외국인은 다문화정책과로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활동가들은 제안서 작성과 각 기관, 단체, 주민들의 의견을 전달하는 소통 창구의 역할을 맡는다.

 

구로구 관계자는 “‘多가치 多누리’ 활동가뿐만 아니라 분과별 위원도 내달 모집할 예정이다. 분과별 위원 모집에도 많은 관심 바란다”며 “‘多가치 多누리’가 다름이 아닌 다양함을 인정하고 소통하는 지역사회통합의 구심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황성규  hsk5415@naver.com

<저작권자 © T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성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