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자체 서울
양천구, 새학기 학교급식 식중독 예방 합동점검 실시
▲양천구청 전경

- 양천구, 오는 12일까지 학교급식소 45곳 대상 식중독예방합동점검 실시

- 민·관 합동으로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 및 식재료 위생적 보관 여부 등 집중 점검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오는 12일까지 학교급식소 45곳을 대상으로 ‘식중독 예방 합동점검’을 실시한다.

학교 급식은 음식을 대량으로 조리하기 때문에 자칫 위생관리에 소홀하면 집단 식중독사고로 이어질 위험이 있다. 이에 구는 봄·가을 새 학기가 시작되면 학교급식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 식중독 예방 합동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관내 초·중·고등학교 45곳을 대상으로 오는 12일(화)까지 양천구 보건위생과, 교육청,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이 한 조를 이뤄 민·관 합동으로 실시된다.

주요 점검사항은 ▲방학동안 사용하지 않은 급식시설·기구의 세척 및 소독 관리 ▲식재료의 위생적 취급 및 보관관리 ▲조리종사자 개인위생관리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여부 등이다. 특히,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행위와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 등 그동안 위반율이 높았던 부분을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점검 시에는 식중독 예방을 위한 교육 및 홍보 등 현장 행정지도도 진행한다.

또한 학교급식 대체식·임시급식 납품업체에 대한 위생 점검을 강화하고, 비가열 식품·신선편의식품·자주 제공되는 식품 등은 수거검사도 병행한다.

이희숙 보건위생과장은 “지속적인 식중독 예방 지도·점검을 통해 학교급식소를 안전하게 운영하고, 학교급식의 위생 수준을 높여 아이들이 안전하고 건강한 급식을 제공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원국식  Wks9498@naver.com

<저작권자 © T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국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