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3.1독립운동 기폭제가 된 고종황제 능이 있는 홍릉에서 3.1절 100주년 행사 개최
상태바
남양주시 3.1독립운동 기폭제가 된 고종황제 능이 있는 홍릉에서 3.1절 100주년 행사 개최
  • 김진구 기자
  • 승인 2019.03.04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독립선언서 낭독하고 신민철 시의회의장과 김한정 국회의원의 만세삼창이 있었다.

남양주시는 3.1독립운동 기폭제가 된 고종황제 능이 있는 홍릉에서 ‘1919년 3월 홍릉, 그날의 기억’이라는 기념행사를 개최하여, 그날의 역사를 돌아보고 우리 민족의 평화와 자유의 의지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기념행사는 홍릉 앞마당에서 풍물패 북소리와 함께 시작되어 고종황제의 승하와 국장 등 당시 역사적 상황을 실감나게 표현한 ‘샌드아트’라이브 공연과 해금의 선율에 맞춰 고종황제의 혼을 달래는 ‘진혼무’로 참가한 많은 시민들의 마음을 숙연케 했다. 또한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한 ‘독립운동 재현 퍼포먼스’는 독립운동가, 학생, 기생, 농민 등 신분, 성별, 종교를 뛰어넘는 민족의 자주 독립의 의지를 비장감 있게 표현했으며, 참가한 많은 시민들과 함께 금곡동 시가지로 이어지는 만세행렬과 역사공원으로 탈바꿈할 구 목화예식장 입구에서 만세삼창으로 행사를 마무리 했다.

조광한 시장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추진하는 사업들을 통해 남양주시민의 자긍심과 역사의식이 성장하는 정신적인 토대를 마련하는데 힘쓰겠다.”며, “우리 선조들의 불굴의 정신과 민족의 얼이 담긴 3.1운동 정신을 계승하는 일에 시민의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행사에 참가한 한 주민은“홍릉 인근에 살면서도 고종황제의 승하와 3.1운동의 연계성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했다며 우리지역의 문화유산과 역사에 대해 새로이 알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조광한 남양주시장을 비롯 신민철 남양주시의회 의장, 김한정 국회의원, 남양시의회 의원과 공무원, 시민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한편, 조광한 시장은 이날 행사에 앞서 광복회 남양주시지회장(유흥근)을 포함한 동반가족 56명의 광복회원과 함께 조찬 간담회를 갖고, 독립을 위해 헌신한 광복회원 및 가족에게 기념품과 독립유공자 명패를 전달하는 등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인기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