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통 이슈
[속보 2] 분신 시도한 김씨, 의식 회복해 중환자실로 옮겨강신표 위원장, 대타협기구 협상 중단 의사 밝혀
카풀을 반대하며 분신을 시도한 사고가 세번째 일어났다. 국회로 진입하려던 서울개인택시조합 대의원 김씨는 분신을 시도했으나 구조되어 인근 병원에서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개인택시조합 대의원인 김씨(62)는 카풀에 반대하며 국회 앞에서 오후 3시경 분신을 시도했다. 김씨는 본인의 택시를 타고 국회에 진입을 시도한 것을 보여지며 다른 차량에 부딪혀 막히자 몸에 불을 붙인 것으로 알려졌다.
차량에는 ‘카카오 앱을 지워야 우리가 살 길 입니다’ '택시사 변해야 산다. 친절, 청결, 겸손 답이다." 등 카풀에 반대하는 스티커가 붙어있었다. 화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화재는 진화되었고 김씨는 인근 병원 응급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현재 김씨는 응급실에서 중환자실로 옮겨져 치료중에 있으며 산소호흡기로 호흡을 하고 있는 상태로 의식이 돌아와 가족들을 알아본다고 한다.
사고가 일어나자 인근에 있던 동료 개인택시 조합원들과 강신표 위원장 등 택시 4개단체장들이 병원을 찾았으며 강신표 위원장은 이번 사고를 보며 대타협기구의 협상을 중단하겠다고 말했다.

진장은 기자  jje3000@naver.com

<저작권자 © T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장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