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정 의원, 신년사 “공정한 대한민국, 더불어 잘 살 수 있는 사회, 활기있는 민생경제를 만들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
상태바
김한정 의원, 신년사 “공정한 대한민국, 더불어 잘 살 수 있는 사회, 활기있는 민생경제를 만들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
  • 김진구 기자
  • 승인 2019.01.01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한정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남양주을)이 2018년을 되돌아보고, 2019년 새로운 다짐을 담은 신년사를 발표했다.

김한정 의원은 신년사에서 “2018년은 남북정상이 만나 전쟁위협 없는 한반도를 만들어 가기로 약속한 평화의 대전환을 이루는 한해였다.”고 평가하며, “2019년은 남북이 철도․도로 연결과 경제협력으로 새시대를 만들어갈 초석이 되는 한해가 되기를 바란다.”고 기원했다. 

특히, 남양주의 3기 신도시 선정에 대해 “남양주가 교통혁명, 일자리혁명의 전기를 맞이하게 됐다.”고, 평가하며, “지하철 4, 8호선 연결로 진접․오남에서 잠실까지 30분대에 갈 수 있고, GTX-B노선이 개통되면, 별내역에서 서울역까지 15분이면 도착할 수 있게 될 뿐 아니라 판교 1차 테크노밸리 두 배 면적의 자족용지 조성으로 초일류기업, 첨단산업을 유치해 남양주가 판교 부럽지 않는 미래도시, 일자리도시, 자족도시로 각광받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2019년에는 “지하철공사, 47번국도, 오남수동간 도로, 버스교통 개선, 왕숙천 수변공원, 청학천․용암천 정비 등 지역 핵심사업을 차질 없이 잘 챙겨나가겠다.”는 다짐과 함께 “공정한 대한민국, 더불어 잘 살 수 있는 사회, 활기 있는 민생경제를 만들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며, 남양주시민께서 힘을 보태달라는 당부를 했다. 

김한정 의원은 12월31일 자정, 봉선사 타종식에 참석해 2018년 한해를 마무리하고, 2019년 첫날 새벽, 지지자들과 불암산 해맞이 등반 후 국립현충원을 참배해 한해를 시작할 예정이다. 끝.


인기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