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교육정책 핫플레이스
경기도교육청은 작은 학교 살리기를 먼저 고민하고 집중해야경기교육희망네트워크 등 도내 3개 교육단체 '작은학교 어떻게 할까? 토론회 개최
  • 최우성 논설위원.기자
  • 승인 2017.11.06 20:15
  • 댓글 0
경기교육희망네트워크 등 도내 3개 교육단체가 6일 도의회 대회의실에서 개최한 '작은 교육 어떻게 할까'에 관한 토론회가 열렸다.

경기교육희망네트워크 등 도내 3개 교육단체가 6일 도의회 대회의실에서 개최한 '작은 교육 어떻게 할까'에 관한 토론회가 열렸다.

최창의 경기교육희망네트워크 공동대표는 "경기도교육청은 폐교 정책에 대한 종합적인 평가나 공개적인 토론회 없이 지난해부터 포천, 안성 등 도심외곽 농촌지역 작은 학교 수개 교를 통폐합하고 있다"며 "소규모학교 통폐합 정책은 아이들의 교육적 권리와 행복 추구권을 도외시하고 경제적인 효율성을 추구하는 논리"라고 지적했다.

송성영 경기교육희망네트워크 대표가 "경기도교육청이 단 한 명의 아이들도 포기하지 않는 교육을 내세우면서 작은 학교 아이들의 교육권을 무시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 날 토론회는 장수명 한국교원대 교수가 기조 발제를 맡고, 현원철 강원교육희망재단 상임이사, 최창의 경기교육희망네트워크 공동대표, 조화영 광명시의원, 이민애 참교육학부모회경기지부장, 류선철 용인지역학부모대표 등이 토론자로 나서 작은 학교 대책에 관해 의견을 주고 받았다.

장수명 교수는 기조발제에서 경기도 지역의 학령인구 변화 및 지역별 학교, 학급, 학생 실태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한 뒤 학령인구 감소에 대응하는 다양한 정책 대안 모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원철 이사는 "강원도에서는 교육여건 개선 및 교육복지 증진을 통해 농어촌학교를 육성하기 위해 강원희망교육재단을 설립했다."며 "도민의 힘을 모아 작은 학교를 보호 육성하고 누구나 차별없이 교육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계속된 토론에서 조화영 광명시의원은 "적정규모 학교는 광명시의 경우처럼 오히려 과대학교 과밀학급에서 일어나는 문제가 더욱 심각하다."고 전제하고 "거대학교 1~2개에 아이들을 콩나물 시루 같은 교실로 내몰거나 규모가 작다고 해서 통폐합을 밀어붙여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토론회를 참관한 수원의 한 시민단체 대표는 "소규모 학교 학생들의 학업성취수준이 떨어지는 문제가 있는 경우 즉, 학교의 교육과정이 동작하지 않을 경우는 선택적 통합에 찬성한다."며 미묘한 차이를 보였다.

이민애 지부장은 "서울은 작은 학교 살리기 계획을 세우고, 전북은 교육부의 소규모학교 통폐합 정책을 거부했다."면서 "경기도교육청도 지역의 교육, 문화여건을 충분히 고려한 작은 학교 살리기를 먼저 고민하고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기도교육청이 폐교 정책에서 '작은 학교 살리기' 정책으로 적극 전환할 것을 주문함으로써 향후 도교육청의 대응 방향이 주목된다.

최우성 논설위원.기자  woosung2004@hanmail.net

<저작권자 © T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우성 논설위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