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學의 시대가 가고 習의 시대가 온다!

다가오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우리 교육의 지침서!

국내 최초 스마트러닝smart learning 교육의 선구자 이현준과 세계적 회사인 삼성, 애플, 구글을 모두 다닌 한국인 황태섭, 죽마고우인 두 저자는 이 한 권의 책에서 AI 시대에 살아남는 인간의 조건을 말한다. 우리가 아는 모든 것을 뒤바꿀 새로운 인류혁명에서 생존을 뛰어넘어 성공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는 미래전망 지침서이다. ‘학습’은 ‘배울 학(學)’과 ‘익힐 습(習)’이 합쳐진 단어다. 즉, 배우는 것과 익히는 것을 명백히 구분하고 그 둘이 조화를 이루는 것이다. 서양에서는 20세기가 되어서야 이 두 개념을 구분했지만, 동양은 일찍부터 이 둘의 차이를 알고 있었다. ‘학’은 지식이나 정보를 배우는 명시적 지식이며 ‘습’은 그 내용을 몸으로 직접 익히는 내재적 지식이다. 결국 지식이나 정보를 배우고 그것을 끊임없이 익혀서 내 몸 안에 저장하는 것이 학습이다.

그러나 특정 계급만 책을 소유할 수 있었던 옛날과 달리 오늘날의 ‘학’은 과도한 포화상태이다. 스마트폰과 컴퓨터 덕분에 매일 전 세계의 정보와 뉴스들이 감당하기 어려울 만큼 우리에게 쏟아지고 있다. 차고 넘치는 정보량과 그에 따르는 수많은 오류, 거짓들로 인해 ‘학’의 시대는 종말을 맞고 있다. 이들 중 진정한 옥석을 가려내어 꼭 필요한 것을 나만의 것으로 만드는 ‘습’이 갈수록 중요해지는 이유이다. ‘학’이라는 과정은 인간이 소유한 지식 중 설명할 수 있는 일부만을 다룬다. 경험과 숙련을 바탕으로 한 내재적 지식 영역인 ‘습’이야말로 눈에 보이지 않는 진짜다. 특히 4차 산업혁명에 꼭 필요한 창의성은 수많은 지식들을 내재화하는 오랜 ‘습의 과정’을 바탕으로 서서히 만들어진다.

 

AI가 지배하는 넘쳐나는 정보學의 홍수 속,

스스로 배우고 익히지習 않으면 당신은 사라지고 말 것이다!

‘학學의 시대’가 쇠퇴하는 또 다른 이유는 바로 ‘지식의 반감기’이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해당 분야의 지식에서 반 정도만 살아남고 나머지 반은 오류로 밝혀지거나 낡은 내용이라서 더는 유효하지 않은 것을 뜻한다. 따라서 중고등학교 때 배운 지식이나 대학 시절 전공으로 배운 내용들도 졸업 후 몇 년이 지나면 반 이상이 쓸데없는 지식이 되고 만다. 인터넷에 차고 넘치는 정보의 홍수와 지식의 반감기라는 오류에서 벗어나려면 옥석을 골라내고 끊임없이 새로운 지식을 소화할 수 있는 능력이 가장 중요하다.

반면 ‘습(習)’이란 내게 익숙한 상태를 의미하며, 상황에 맞게 자유자재로 구사할 수 있는 특징을 갖는다. 몸과 마음에 이미 체득, 즉 내재화되어 있기 때문이다. ‘습’은 AI 시대에 꼭 필요한 창의성이나 직관과도 깊은 연관성이 있다. 창의성에서 발상의 중요성은 과대평가되는 반면 지식과 노력의 가치는 경시되고 있다. 기초적인 지식과 기술을 쌓고 수많은 시행착오를 통해 내 것으로 만들어가는 ‘습’의 노력을 해야만 창의성이나 직관도 생긴다. 창의성은 수많은 지식들을 내재화하는 오랜 습의 과정을 바탕으로 서서히 만들어진다.

Tnews 인터넷보도팀  t-news@daum.net

<저작권자 © T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news 인터넷보도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