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정 지자체
사하구 중증 장애인들 미니국토대장정 나서사하구청∼울산 간절곶 4박 5일 걷기운동 도전
이들은 지난 10월 23일 사하구청 앞에서 출정식을 가지고 출발해 울산 간절곶까지 하루 20km씩 총 100km를 걸었다

부산 사하구(구청장 이경훈) 다대동 행복나눔장애인주간보호센터 중증장애인 15명들이 10월 23일부터 27일까지 4박 5일 일정으로 사하구청에서 울산 간절곶까지 미니 국토대장정에 도전했다. 이번 걷기는 내년 4월에 서울∼부산까지 500km를 걷는 국토대장정 계획에 앞서 마련한 행사여서 더욱 의미가 크다.
일반인들도 걷기 힘든 거리를 장애인들이 소화하기란 쉽지 않다. 이들은 야외활동을 통해 근력을 키우고 건강을 위해 지난해 초 걷기 운동을 시작했다. 이왕 걷기를 할 거면 목표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국토대장정을 생각했고 매주 금요일마다 20km씩 걷는 연습에 들어갔다.
1년 넘게 걷기 운동이 진행되면서 이들의 소식을 알고 도움을 주는 이들이 많았다. 창조도시사하발전협의회에서는 운동복과 신발을 선물했고 안면도 없는 이들이 지폐와 동전이 들어있는 비닐봉지를 가져다주기도 했다.
또한 동아대학교 태권도학과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대학원생들은 근력측정을 해주면서 걷기에도 동행했다. 최근 측정한 검사에서는 장애인들의 근육과 민첩성이 늘었고 체지방이 감소했다는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이런 도움들이 있었기에 출발 당시 17명이었던 참가자들 가운데 2명을 제외하고 모두 미니 국토대장정에 참여할 수 있었다. 이와 함께 이들의 걷기에는 자원봉사자 15명도 동행했다. 중증 장애인들이 많기 때문에 1인당 1명의 자원봉사자가 필요해 이들이 4박 5일간 도움을 주기로 했다.
행복나눔장애인주간보호센터 김상철 센터장은 “걷기를 하는 동안 이웃들의 사랑 덕분에 참 행복했다”며 “이번에 꼭 성공해서 내년에 서울에서 부산까지 최종 목표도 무난히 달성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덕걸 기자  dk8812@hanmail.net

<저작권자 © T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덕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