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1천70만원이 든 가방 주인에게 찾아준 택시기사Tnews 기자, 조합대의원으로 활동하며 지역 봉사에도 적극적

서울개인택시 황대일 기사Tnews 기자, 조합대의원

서울개인택시조합 송파지부 황대일 기사는 지난 10월 3일 오후 1시경 가락시장에서 광진구 워커힐아파트까지 가는 할아버지, 할머니 부부가 현금 5백만 권 2묶음과 1만원 70만원(일금1천70만원)이 든 가방을 두었다. 황대일 기사는 뒷좌석에서 운행도중 가방을 발견하고 송파경찰서 관내 가락지구대에 돈가방을 맡겼다. 그 후 경찰은 돈가방을 주인에게 찾아주었고 선행을 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택시업계 및 지역사회에 훈훈한 화제가 되고 있다.
택시기사 황대일 씨는 티뉴스 교통전문 기자로 10여년간 취재.보도활동을 해왔으며, 서울개인택시조합의 대의원으로 택시기사들의 권익보호에 앞장서는 등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전종옥 기자  jojuns52@naver.com

<저작권자 © T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종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