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다목적댐 준공낙동강 수질개선․국민 물복지 증대
상태바
영주다목적댐 준공낙동강 수질개선․국민 물복지 증대
  • 김상준 기자
  • 승인 2016.10.27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9년 착공하한 높이 55.5m, 길이 400m의 복합댐인 영주다목적댐이 25일 준공식을 개최했다.

주댐은 낙동강 유역 수질개선을 위한 하천유지용수 확보와 최근 이상기후에 대비한 홍수피해 경감 및 경북 북부지역의 안정적인 용수공급을 위해 지난 2009년 착공하한 높이 55.5m, 길이 400m의 복합댐인 영주다목적댐이 25일 준공식을 개최했다. 총사업비 1조 1,030억 원이 투입된 영주댐은 연간 2억㎥의 맑은 물을 확보하고, 이 중 1억8천㎥을 하천유지 및 환경개선용수로 공급함으로써 낙동강 수질개선에 도움을 줄 전망이다.

또한 영주시, 상주시 등 경북 북부지역의 안정적인 용수공급을 위한 생·공용수 1,000만㎥을 확보하고, 7,500만㎥의 홍수조절을 통해 집중호우로 인한 홍수피해를 예방하는 한편 수력발전을 통해 연간 15.78GWh의 청정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으며 이는 연간 3,288세대(4인가구 기준)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영주댐은 모래가 많은 내성천 하천특성을 고려하여 댐 건설로 인한 모래영향 최소화를 위해 국내 최초로 모래보존대책을 도입하였다. 댐 내에는 배사문을 설치하여 저수지에 퇴적되는 모래를 하류로 방류할 수 있도록 하였고, 상류 13㎞ 지점에 유사조절지를 설치하여 상류에서 유입되는 모래를 모아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하천환경과 생태를 고려한 친환경 댐건설 모델을 제시하였다.

아울러, 영주댐 주변의 수려한 자연경관과 연계하여 저수지 주변에는 국내 최장(길이 51㎞) 순환도로를 개설하고, 수변공간을 활용한 이주단지(3개소, 66세대)를 조성하여 수몰민 재정착을 지원하였다. 물 문화관, 오토캠핑장, 문화재체험단지 등 다양한 편의시설은 지역주민의 여가・문화생활 증진과 영주시의 새로운 관광 명소로 자리매김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인기기사
이슈포토